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코로나19 신규확진 661명…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종합]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1-04-30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7

지역발생 642명-해외유입 19명…특별방역주간은 1주간 더 시행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29일 오전 검사 시작 전부터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 모습. 연합뉴스

30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1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1명 늘어 누적 12만2천7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80명)보다 19명 줄었으나 이틀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42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전날(650명)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현재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4차 유행'은 이미 시작된 양상이다.

이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85명→644명→499명→512명→773명→680명→661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와 500명대가 각 1번, 600명대가 3번, 700명대가 2번이다.

정부는 확산세 차단을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5월 23일까지 3주 연장하고, 특별방역주간 역시 다음주 1주간 더 시행하기로 했다. 특별방역주간에는 공공부문의 회식과 모임이 금지되고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가 확대된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224명, 경기 144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에서 381명이 나왔다. 비수도권은 울산 60명, 경남 37명, 부산·대전 각 31명, 경북 27명, 전북 21명, 대구 14명, 충남 12명, 충북 11명, 전남 6명, 광주·강원 각 4명, 세종·제주 각 1명 등 26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9명 중 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4명은 경기(7명), 서울(3명), 부산·인천·울산·충북·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1천82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0%다.

위중증 환자는 총 164명으로, 전날(157명)보다 7명 늘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35명 늘어 누적 11만1천422명이며,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3명 늘어 총 8천757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는 총 884만8천292건으로, 이 가운데 864만3천774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8만2천511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2천513건으로, 직전일 3만9천282건보다 3천231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55%(4만2천513명 중 661명)로, 직전일 1.73%(3만9천282명 중 680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8%(884만8천292명 중 12만2천7명)이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가 12만1천351명이라고 발표했으나 지난 28일과 29일 경북 지역에서 집계된 5명이 '위양성'(가짜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12만1천346명으로 정정했다.

김봄이 기자 bom@imaeil.com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